제네시스 집안의 효도 모델 G70

 

자동차 브랜드에는 어디서나 효도모델이존재하겠죠? 그들은 브랜드 전체의 이미지를 좌우해 판매 실적을 이끌는데 크게 공헌합니다. 몇 가지 예가 있겠지만 제네시스의 G70은 좋은 모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G70은 해외에서 제네시스라는 브랜드로 가장 널리 알려졌으며, 지금도 럭셔리 세단 시장에서 쾌속 질주하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의 모터트렌트 ‘2019 북미 올해의 차’ 선정과 함께 미국의 판매량을 크게 끌어올리고 있습니다.작년 12월에 229대에 머무른 1월의 판매 대수가, 금년 1월에는 596대로 2배 이상으로 급증한, 그 후 2월부터 7월까지 1,000대 전후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제네시스는 G70 판매량 상승에 힘입어 미국 시장 판매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7.2%가량 늘렸습니다. 한편, 한국에서는 월 1,000대를 넘어 월평균 1,477대, 누적 1만 1,817대가 팔렸습니다.

제네시스는 현재 국내 최초와는 달리 위상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물론 갈려면 아직 멀었죠.그럼에도 불구하고 G70이라는 이름은 이제 단순 모델을 넘어 힘과 역동성을 가리키는 아이콘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제품은 제네시스가 추구하는 세단의 방향을 제대로 제시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그 목표는 누가 봐도 ‘궁극의 드라이빙’이라는 전략이 통했을까요? 올해 G70은 미국 JD파워 신차품질조사에서 콤팩트 프리미엄 차급 1위로 최우수품질상, 미국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 차량충동안전테스트에서 최고등급(TSP+)을 받았으며 전문가평가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고 있습니다.

미국의 주행 테스터는 심장이 두근거렸다. BMW 3시리즈가 리더 자리를 지켰지만 이제 막 나온 차가 낫다.이 차는 인피니티 G3보다 진화하고 고급스러우며 벤츠 C클래스보다 낫고 아우디 A4보다 민첩하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합니다.

미국 시장에서는 BMW 3시리즈,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아우디 A4 등 기존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의 판매량을 빠르게 따라잡는 추세입니다.사실상 제네시스가 G70에 가장 주력하는 부분은 ‘차체 구조’입니다. 주행성능과 수준 높은 민첩성과 안전성을 실현하기 위해 기본 성능을 강화한 후륜구동 플랫폼으로 이러한 구조상의 이점은 실제로 안정적인 주행을 약속합니다. 파워트레인은 최상위 모델 3.3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 기준 최대출력 370마력 최대토크 52.0kg*m 제로백 4.7초대의 성능을 발휘합니다. 공개된 스펙 상에서 실제로 경험해 보면 그 이상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입니다.

이런 효도모델도 나름대로 단점이 있다고 생각해요. 주인들은 성인 남성이 타기에 다소 비좁은 2열 뒷좌석을 지적합니다.다만 이 차의 주요 타깃층인 4인 가족이나 사장이 아니라 30~40대의 젊은 직장인이나 싱글족이라면 이런 단점은 운전의 취향에 따라 달라질 것입니다.